• 상호 :
  • 총판매액 : 0원
  • 등록수량 : 0
  • 내고향 :

Login

고객센터

T. 054-853-5088 / 080-501-0501
· 업무시간 : 09:00 ~ 18:00
· 점심시간 : 12:00 ~ 13:00
고객센터휴무: 토요일, 일요일, 법정공휴일

 

안동 암산 유원지에서 썰매타고 씽씽

페이지 정보

98   2022.01.27 17:08

본문

NEWS_LETTER_202201210406085230_ratioView_440x320.jpg

 

 전국 최대 규모의 천연 얼음 썰매·스케이트장인 ‘안동 암산 유원지’(남후면 암산1길 59)에 가족 나들이객들이 모여들고 있다. 특히, 남안동IC 인근에 위치하여 대구 근교, 멀리서는 경남, 부산에서도 입소문만으로 찾고 있다.


약 3만㎡의 탁 트인 천연 얼음 위로 썰매가 미끄러지며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이어진다. 어른들은 넘어질 듯 썰매를 끌면서도 카메라 셔터 누르는 타이밍을 놓치지 않는다.


암산유원지가 코로나19로 인해 집콕 생활에 익숙해 있는 어른들에게는 추억 속 동심을, 아이들에게는 오랜 만의 야외활동 놀이로 이색적인 추억을 선사하고 있다.


나들이객들은 코로나19 안전수칙을 지키는 가운데, 썰매, 스케이트 타기 등을 즐길 수 있다. 썰매, 스케이트 대여비는 1만 원이고, 매점도 있어 간단히 요기를 하고 추위를 녹일 수 있다. 인근에는, 조용한 시골풍경 속에 모던한 인테리어의 핫플레이스로 이름난 베이커리 카페도 있어 당일 만들어낸 갖가지 빵과 커피를 즐기며 인증샷을 찍는 사람들로 붐빈다.


암산유원지는 구릉성 평지에 자리 잡은 작은 농촌 마을로 ‘미천’이 굽이쳐 흐르는 천혜의 자연을 그대로 간직한 곳이다. 유원지 뒤쪽에는 대산 이상정 선생을 추모하는 고산서원이 아늑하게 자리잡고, 건너편에는 자암산이 병풍처럼 늘어서 있다. 산과 강이 맞닿은 기암절벽에는 천연기념물 252호인 구리측백나무가 아름다운 자태를 뽐낸다. 이곳은, 빙질(氷質: 얼음의 단단함과 편평한 정도)이 뛰어나 한때는 국가대표 빙상운동 선수단의 연습장으로 각광받기도 했다.


한편, 매년 겨울의 절정기인 소한과 대한 사이 개최되어 연 20만명이 찾던 암산 얼음축제는 지난 2020년부터 코로나19로 인해 3년 연속 취소되었다.


암산유원지를 방문한 한 관광객은 “겨울철에 아이들 데리고 갈 곳이 마땅찮았는데, 멋진 풍경 속에 아이들이 신나게 노는 모습을 보니 정말 잘 찾아 온 것 같다.”며 “이왕 온 김에 안동에 유명한 음식들도 좀 장만해갈 예정이다. 이젠 매년 찾아올 것 같다.”라고 전했다.

 

[출처: 안동시 뉴스레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